© 2018 by Ondo Project Architects

Banana House

2016. Segokdong. Seoul

 한국에서의 임대수익을 위한 다가구주택은 임차인 세대를 위한 주거공간의 고민 보다는 최대의 평수와 최대의 세대 수를 확보하는 것에만 포커스 되어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유형으로 고착되었다.

 

 임차인도 기존과는 다른 평면, 다른 공간을 경험 할 수 있지 않을까?

 두 면은 공원과 놀이터를 향해 있으며 다른 두 면은 인접대지로 인해 빛과 뷰가 불리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우리의 생각은 각각의 세대가 계단을 중심에 두고 외기에 놓이면서 모든 세대가 다양한 빛과 시야를 확보하는 것, 수직적, 수평적인 다양한 공간으로, 전형적인 다가구 주택의 평면에서 탈피하고 효율적인 공간을 구성하는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Multi-family houses for rental income in Korea have been focused on securing the maximum size and the maximum number of households rather than rational space for residential, and it has become a typical type that we can often see.

 

Wouldn't tenants experience different plan and different spaces?

 

The two sides were facing the park and the playground, and the other two sides were disadvantageous due to the adjacent neighborhoods. But the staircase is placed on the center and we begin to think about how all residential have a variety of light and view, how to move away from the typical multi-family housing type and construct an efficient space with a variety of vertical and horizontal spaces.

1/14

Duration:

Gross floor area: ​ ​

Client:

Architect:

Project Architect:

Photography:

2015-2016

113.40 m²

Private

Ja Kim, Seung Youb Lee, Jong Won Choi, Arch166

Hae In Park

Kyung Sub Shin

  • Black Pinterest Icon
  • Black Facebook Icon
  • Black Instagram Icon